이라크 팔루자 인근에서 폭발물을 적재한 트럭 한 대가 미군 전투기들의 공격으로 파괴된 가운데 수도 바그다에서는 이라크  저항분자들의 공격으로 적어도 열 세명이 살해됐습니다.

미군 당국은 폭발물 적재 트럭이 27일 팔루자 인근에서 적발된 것은 수감중인 저항분자를 심문한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한편, 수도 바그다드의 남서지역 바야아 지국 수니파화 시아파 주거지역에서 저항분자들이 자동차로 달리면서  무차별 총격을 벌여 자동차에 타고 있던 일곱 사람 가운데 이라크인 구호활동 요원 한 명을 포함해 네 명이 살해됐다고 이라크 경찰이 말했습니다. 또한 바그다드 남부지역, 자파라니야 지구의 도로변에 폭탄이 터져 한 명이 살해되고  여덟 명이 부상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U.S. fighter jets have destroyed a truck rigged with explosives near Fallujah, while Iraqi police say militants have killed at least 13 people in Baghdad.

The military says the truck bomb was discovered Friday after questioning a militant detained near Fallujah.

In Baghdad today (Saturday), police say gunmen opened fire on a vehicle driving through a Sunni and Shi'ite neighborhood (in southwestern Bayaa district), killing four of the seven people in the vehicle, including at least one Iraqi humanitarian worker.

Authorities say a roadside bomb (in southern Zafaraniyah district) exploded near a group of street cleaners, killing one person and wounding eight others.

A series of mortar rounds slammed into (the Al-Risala district in) southern Baghdad, killing three people and wounding 10 others.

And police said in a nearby Baghdad district (Saydiyah), unidentified gunmen killed five people and wounded one when the attackers opened fire on a veh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