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베리아의 다이아몬드 수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금지조치가 6년만에 해제됐습니다.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는 26일, 라이베리아 정부가 다이아몬드 원석의 합법적인 생산지를 자발적으로 증명토록 한 국제규정을 이행하고 있는 것이 입증됨에 따라 라이베리아의 다이어몬드 수출금지 해제안을 표결에 붙여 15개 회원국 만장일치로 승인했습니다.

 라이베리아는 2001년 당시 챨스 테일러 대통령 정부가 다이아몬드 수출로 획득하는 자금을 아프리카 다른 나라들의 내전에 관여하는 불법재정 지원에 쓰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다이어몬드 원석의 수출을 금지당했었습니다.

*****


The U.N. Security Council has lifted its six-year ban on diamond exports from Liberia.

On Friday, the 15-member council unanimously approved a resolution lifting the embargo aimed at stemming the flow of so-called blood diamonds.

The resolution says the West African nation has met the requirements of the Kimberley Process, a group that calls on member governments to voluntarily certify the legitimate origins of rough diamonds.

The council ordered the embargo in 2001 to stop then-president Charles Taylor from using revenue from Liberia's diamond sales to finance civil wars in other countries.

Taylor is currently awaiting trial before a special Sierra Leone war crimes tribunal at The Hague.

Liberian President Ellen Johnson-Sirleaf has pushed hard for ending the embargo since taking office last year.

Security Council President and British U.N. Ambassador Emyr Jones-Parry said Friday's vote reflects international confidence in Liberia's new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