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는 8일째 계속된 폭력사태로 1천명의 피난민이 발생했으며 ‘유령의 도시’가 되가고 있다고, 유엔 난민 기구가 밝혔습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모가디슈 북부에서는25일에도 소말리아-에티오피아 연합군과 이슬람 저항세력간에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날 오전에는 어린이들이 치료를 받던 병원에도 포탄이 날아들었습니다. 이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 수는 아직 분명치 않습니다.

유엔 난민 기구에 따르면 지난 2월 이후 34만명에 가까운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습니다. 이 중 4만1천명은 유엔 난민 기구가 필수품을 배포하는 아프구예 시에 몰려있습니다.

한편 모가디슈 당국은 지난주부터 이어진 폭력사태로 3백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Refugee Agency says that Somalia's capital, Mogadishu, is becoming a "ghost city" as thousands flee the heavy fighting that has continued there for eight days.

Reports from the capital tell of heavy artillery fire Wednesday as fighting between allied Somali-Ethiopian forces and Islamist insurgents continued in northern Mogadishu, where the insurgents are based.

Witnesses say a shell hit a hospital where children were being treated earlier Wednesday. But it is not clear if there were casualties.

The refugee agency says nearly 340-thousand people have now fled Mogadishu since February, leaving at least half the capital deserted. Agency staff say more than 41-thousand of those people have fled to the town of Afgooye where the agency is distributing supplies.

Local officials say more than 300 people have died during the last week of figh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