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나이지리아 대통령 선거가 치뤄진 가운데, 선거 감시 단체는 이번 선거가 실패로 끝났으며 다시 치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는 나이지리아의 36개 주에서 투표소가 문을 열지 않았으며, 다른 지역에서도 아주 늦게서야 투표가 진행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대선에 출마한 후보 진영들도 부정 행위 때문에 선거가 훼손됐다며, 선거 관리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주요 후보인 아티쿠 아부바카르와 무하마두 부하리가 선거 결과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선거 결과는 23일에 공식 발표됩니다.

*****

A Nigerian election observer group says the country's presidential vote Saturday was a failure and should be run again.

The head of the Transition Monitoring Group, Innocent Chukwuma, says polls failed to open in some of Nigeria's 36 states and began very late in others.

The group claims it had 50-thousand observers deployed nationwide during the vote.

Nigeria's two main opposition parties have also criticized the conduct of Saturday's election, saying it was marred by widespread irregularities.

It is not clear if the two leading opposition candidates, (outgoing vice president) Atiku Abubakar and (former military leader) Muhammadu Buhari, will formally challenge the results. The results are due to be released starting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