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통령 선거의 첫 해외 투표가 캐나다 동쪽 바다의 작은 섬 세인트 피에르 미켈론에서 21일 시작됐습니다.

프랑스에서 투표가 시작되기 하루 전에 대서양의 세인트 피에르 미켈론  제도에서 실시되는 이번 투표에는  약 5천 명의 유권자가 등록돼 있습니다.

또한 카리브해의 마르티니크 과들루프 섬과 태평양의 프랑스 령 폴리네시아에서도 21일 투표가 실시될 예정입니다.

해외에는 약 4백 만명의 프랑스 유권자들이 등록돼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당국자들은 프랑스 본토와 해외 영토 사이의 시간 차 때문에 하루 먼저 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


The first overseas voting has begun in the French presidential election on the tiny island territories of St. Pierre and Miquelon off Canada's east coast.

Some five-thousand voters in the Atlantic Ocean archipelago are eligible to cast ballots today (Saturday), one day before voting begins in France.

Voting also will take place today (Saturday) on the Caribbean islands of Martinique and Guadeloupe, and in French Polynesia in the southern Pacific Ocean.

There are about one million eligible French overseas voters.

French officials decided to begin balloting a day early to compensate for time differences between overseas territories and the French mainland.

Voters are choosing among 12 candidates, with conservative Nicolas Sarkozy and Socialist Segolene Royal as front-run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