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초 버지니아 공대 총기사건이 발생한 버지니아주는 20일을 희생자 추모의 날로 정했습니다.

팀 케인 버지니아 주지사는 이 날 정오에 모든 주민들이 묵념의 시간을 갖고, 희생자 32명을 기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버지니아 주정부는 버지니아 공대 총기사건을 조사할 독립위원회를 설치했습니다.

케인 주지사는 위원회가 사건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조사하며, 사건 당시 경찰과 응급의료반의 대응도 조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학교 당국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범인 조승희에 대해 사전에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조승희는 2005년 12월에 여학생 두 명에게 비정상적으로 집착한 이유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었습니다.

한편 조승희는 지난 16일 버지니아 공대에서 2명을 총으로 쏴 죽인뒤, 2시간 뒤 공대 강의실에서 30명을 다시 살해했습니다. 조승희는 두 사건 사이에 사회에 대한 불만을 담은 동영상을 NBC 방송국에 보내기도 했습니다.

*****

The (eastern U.S. state of) Virginia is observing a day of mourning today (Friday) to
honor the 32 victims of a suicidal gunman's rampage at Virginia Tech university earlier
this week.

State Governor Timothy Kaine declared the day of mourning and asked people across the entire state to pause at noon (1600 UTC) for a moment of silence.

Kaine formed an independent panel to investigate Monday's rampage in Blacksburg,
Virginia, by 23-year-old student Cho Seung-hui.

The governor says the panel will probe all aspects of the attack, including the response time of police and emergency medical responders.

It also will look at whether school officials and authorities could have done more to help Cho once they became aware of his mental health problems.

Cho was briefly committed to a private mental health facility (in December 2005) after
he was investigated for allegedly stalking two female students.

In his rampage Monday, he killed two people in a dormitory, then gunned down 30 more people in a classroom building, before killing himself.

In the two hours between the dormitory and classroom shootings, he mailed a package to NBC news that included a video rant and photos of him posing with gu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