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사상 처음으로 환경관련 회의를 열고 기후변화가 국제평화와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의는 개발도상국들의 반발을 샀습니다. 미국의 소리 기자가 유엔 뉴욕 본부에서 전해온 소식입니다.

이번 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마가렛 베켓 (Magaret Beckett) 외무장관은 17일 지구온난화에 관한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날은 안보리 역사상 매우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켓 장관은 “안보리가 기후변화 문제를 국제평화와 안보 차원의 의제로 논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기후변화는  유엔총회와 ‘기후변화협약’과 같은 다른 유엔 기구들이 담당해온  현안이었습니다. 하지만 베켓 장관은 지구온난화는 지역간 긴장감을  초래해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기후변화 문제는 유엔 안보리가 다뤄야할 현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베켓 장관은 “기후가 불안정해지면  이주 압박과 자원 확보 경쟁 등, 분쟁의 핵심 원인들이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개발도상국들은 이번 회의에 반대했습니다. 중국의 유엔주재 류젠민 (Liu Zhenmin) 차석 대사는 유엔 안보리는 기후변화처럼 개발도상권에 매우 중대한 현안을 논의하기에는 부적절한 장소라고 말했습니다.

류 대사는 “개발도상국들은 안보리가 기후변화 문제를 다룰수 있는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안보리는 폭넓은 참여를 통해 널리 수용될 수 있는 안건을 놓고 올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장소가 아니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 유엔 대표부의 파루크 아밀 (Farukh Amil) 부대표는 유엔 전체 회원국의 대다수를 이루는 77개 개발도상국들의  연합체인G-77을 대신해서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아밀 부대표는 안보리의 기후변화 논의는 ‘부적절하다’며 이번 회의는 안보리가 다른 유엔 기구들의 권한을 빼앗으려는 시도라고 말했습니다.

아밀 부대표는 “안보리가 유엔의 다른 주요 기관들의 역할과 책임을 점점 더 침해하고 있는 행위는 그만큼 유엔헌장의 원칙들이 왜곡됐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마가렛 베켓 영국 외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발도상국들의 우려사항은 이해하지만 안보리는 기후변화에 관해  행동을 취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베켓 장관은 이번 회의의 주된 목적은 단순히 지구온난화의   영향에 대한  공공 의식을 높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켓 장관은 지난 2000년에도 이와 유사하게 후천성면역결핍증 HIV 에이즈가 처음 안보리에서 논의됐을 때에도 안보리는  공공 의식을 이른바 ‘비주류’에서 ‘주류의제로’  승격시키는데 성공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N. Security Council has held an unprecedented debate on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on global peace and security. But as VOA's Peter Heinlein reports from U.N. headquarters, the debate prompted objections from developing countries.

British Foreign Secretary Margaret Beckett presided over a Security Council meeting on global warming Tuesday, calling it a groundbreaking day in the Council's history.

BECKETT
"This is the first time ever that we will debate climate change as a matter of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Previously, climate change had been the province of other U.N. bodies, including the General Assembly and the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But Beckett argued the changing climate should be a Security Council issue because a warmer planet could trigger regional tensions and possibly lead to war.

BECKETT
"An unstable climate will exacerbate some of the core drivers of conflict, such as migratory pressures and competition for resources."

Secretary-General Ban Ki-moon joined the debate, noting that projected changes in the earth's climate could have serious social and economic consequences.


BAN
"This is especially true in vulnerable regions that face multiple stresses at the same time - pre-existing conflict, poverty and unequal access to resources, weak institutions, food insecurity and incidence of diseases such as HIV/AIDS."

The United States supported the British initiative. Acting U.S. Ambassador Alejandro Wolff told the Council climate change presents serious challenges.

WOLFF  

"The main point I wanted to get across is the seriousness with which the United States takes climate change issues and leadership roles we are playing in devising the most advanced technological incentive arrangements that will ensure that combination of business and other groups together with government deal with these challenges."

But several developing countries objected to the debate. China's Deputy U.N. Ambassador Liu Zhenmin, speaking through an interpreter, argued that the Security Council is the wrong place to discuss an issue of such critical importance to the developing world.


LIU
"The developing countries believe that neither has the Security Council the professional competence in handling climate change, nor is it the right decision-making place for extensive participation leading up to widely acceptable proposals."

Pakistan's deputy representative Farukh Amil spoke on behalf of the G-77 group of developing countries that represents the vast majority of U.N. member states. He called the Security Council debate "inappropriate", and charged that it was an attempt by the Council to usurp the authority of other U.N. bodies.

AMIL
"The ever-increasing encroachment by the Security Council on the roles and responsibilities of other principal organs of the U.N. represents a distortion of the principles of the U.N. Charter."

Britain's Foreign Secretary Beckett told reporters she understands the concerns of developing countries, and she emphasized that the Security Council plans no action on climate change.

She said the main purpose of the groundbreaking debate was simply to raise public awareness of the effects of global warming. She noted that the same idea had worked in 2000, when the Council debated HIV/AIDS for the first time, raising it from what she called the 'fringes' to the 'mainstream' of public conscious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