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캄보디아의 혹 룬디 경찰청장에게 미국 입국사증, 비자를 발급하기로 결정했는데 인권단체들이 혹 룬디 경찰청장이 정치폭력 등 범죄와 연관된 혐의를 받고 있다며 그에 대한 비자발급을 취소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문철호 기자와 함께  캄보디아 경찰청장에 대한 미국의 비자발급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알아봅니다.

문: 미국 국무부가 캄보디아의 인권문제로 논란되고 있는 혹 룬디 경찰청장에게 비자를 발급했다는데  무슨 일로 그에게 비자를 발급한 겁니까?

답: 네, 미국과 캄보디아는 이번 주에 워싱턴에서 테러퇴치에 관한 쌍무협력 관계를 논의하는 중요한 회의를 갖습니다. 혹 룬디 캄보디아 경찰청장은 미국 범죄수사국, FBI가 주관하는 테러퇴치 협력회의에 참석하게 됐기 때문에 그에게 비자를 발급한 것입니다. 

미 국무부는 오래 전부터 혹 룬디 경찰청장에 대한 인권침해 의혹이 제기돼 왔음을 알고 있지만  혹 룬디 경찰청장이 미국-캄보디아간 테러퇴치 협력회의에 반드시 참석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기 때문에 그에게 비자를 발급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의 숀 맥코맥 대변인은  혹 룬디 경찰청장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러한 의혹들을 무시하려는 것이 아니라면서 그에 대한 비자발급이 정당한 근거를 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혹 룬디 경찰청장의 비자발급 신청을 검토한 결과 그에 대한 비자발급을 막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는 판단이 내려졌다는 점이라고 맥코맥 대변인은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비자신청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정치적 결정이 내려졌다는 것입니다.

문: 미국 FBI는 혹 룬디 경찰청장에게 미국 주도의 국제테러리즘과의 전쟁에 협력한 공로에 대한 훈장까지 수여했다는데, 그런 혹 룬디 경찰청장에게 무슨 의혹이 있다는 겁니까?

답: 미국의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롸이츠 워치의 소피 리처드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혹 룬디 경찰청장이 10년전 미국에 의해 테러리스트 행위로 지목된 정치폭력에 관련됐다는 의혹 등 그에 대한 비자발급을 취소해야 할 이유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혹 룬디 경찰청장이 과거의 인권관련 의혹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 FBI 자체가 테러리스트 행위로 규정했던 중대한 인권침해 사건들 가운데 하나에 관련된 혐의를 받고 있는데, 그런 인물이 테러리즘 퇴치 협력에 관한  미국-캄보디아간 쌍무관계 회의에 참석하도록 초청됐다는 점을 휴먼 롸이츠 워치는 특히 우려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문:  그러면 혹 룬디 캄보디아 경찰청장이 구체적으로 어떤 인권문제에 관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겁니까?

답: 휴먼 롸이츠 워치가 발표한 성명은 혹 룬디 경찰청장이 1997년 7월, 당시 캄보디아의 훈 센 공동총리가 주도했던 쿠데타 사태에서 훈 센 총리를 추종하는 캄보디아군 특공대  병력의 지휘관이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당시 캄보디아 쿠데타에서 야당 지도자인 삼랑시를 겨냥한 수류탄 공격에 혹 룬디 경찰청장이 가담했었다는 것입니다.

문:  휴먼 롸이츠 워치 같은 국제적인 민간 인권단체가 혹 룬디 경찰청장에게 그런 혐의가 있다고 지적하는데도 미 국무부가 그에게 비자를 발급한다는 건 얼른 납득이 안되는데, 국무부는 어떻게 설명하고 있습니까?

답: 국무부는 혹 룬디 경찰청장이 2004년에 인신밀거래 사건에 연루된 혐의 때문에 미국의 비자발급이 거부된 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이번 혹 룬디 경찰청장에 대한 비자발급 문제로 미 행정부내에서 상당한 논쟁이 있었는데 결국에는 미국의 국가적 이익에 입각해서 그에게 비자를 발급하기로 결정이 내려졌다고 국무부의 한 고위 관계관은 밝혔습니다.

미국내 주요 관심사와 화제들을 알아보는  ‘미국은 지금’, 오늘은 캄보디아 경찰청장에 대한 미국의 비자발급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

The State Department Tuesday defended a decision granting a U.S. visa to Cambodia's national police chief, Hok Lundy, despite charges linking him to political violence and other crimes. A major human rights group is urging that the visa be rescinded.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Officials here are suggesting there was a vigorous debate among U.S. agencies about whether to grant the visa to the controversial Cambodian police official.

But the State Department says there were compelling reasons for allowing Lundy to attend a Washington counter-terrorism meeting this week hosted by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the FBI.

The FBI last year awarded Lundy a medal for his cooperation with the U.S.-led war on international terrorism. However, he has in the past been accused of involvement in political violence and other illegal activity in Cambodia, including trafficking in persons.

At a news briefing,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U.S. officials understood the seriousness of the allegations against Lundy but that an inter-agency review of his case turned up no legal grounds for excluding him, and that the process came down to a policy decision:

"I know there are a lot of allegations, and I'm not trying to discount those allegations. The key here is that there is no, in the review of the visa application, there was no legal bar to his being granted a visa, and that in that process there are certain standards that have to be met in terms of information. That is really the best I can offer you."

McCormack acknowledged that Lundy was once refused a U.S. visa over allegations he was involved in a human trafficking case in 2004.

The spokesman declined to elaborate on what he said were the compelling reasons for the decision to grant the visa this time.

A senior State Department official later said there had been a pretty healthy internal debate within the U.S. government on the issue, and in the end it was decided it was in the U.S. national interest to allow the visit.

The monitoring group Human Rights Watch issued a statement Tuesday urging that the visa be rescinded. It said Lundy was being allowed to attend a U.S. anti-terrorism event even though he had been implicated in an act of political violence 10 years ago classified by the United States itself as a terrorist act.

The group said Lundy was part of a conspiracy to carry out a 1997 grenade attack aimed at Cambodian opposition leader Sam Rainsy that killed 16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100 others.

Human Rights Watch Deputy Director for Asia Sophie Richardson told VOA her organization cannot fathom how a Cambodian figure linked to terrorism can be allowed to visit the United States:

"The visa should be revoked for a couple of different reasons, not least Hok Lundy's track record of being implicated in serious violations of human rights. And we are particularly concerned that he's been invited to the U.S. to participate in bilateral discussions with the FBI about counter terrorism cooperation when one of the most serious abuses in which Hok Lundy was implicated was designated by the FBI itself as a terrorist act."

A written statement by Human Rights Watch said Lundy commanded troops supporting the then co-Prime Minister Hun Sen in a July 1997 coup that were involved in extra-judicial killings, and has also been implicated in drug trafficking.

The New York-based group said instead of playing host to the Cambodian police chief, the FBI should be investigating him. It said there is no one in Cambodia aside from his boss, Hun Sen, who has shown more contempt for the law than Hok Lun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