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격 사건 발생 사흘째를 맞은 버지니아 공대에서 한국 학생에 대한 적대감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에 파견된 김근삼 기자가 현지표정을 전해드립니다.

 

 

상단의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