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하원인 중의원이 13일 논란 많은 국민투표법안을 가결했습니다. 이 법안이 현실화되면 일본의 평화헌법을 개정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됩니다.

이 법안은 향후 헌법 개정 방법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연립여당은 중의원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서 쉽게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상원인 참의원에서도 법안 통과가 유력시됩니다.

제2차세계대전에 이어 1947년 미국이 초안을 마련한 일본 헌법은 일본이 전쟁을 일으키거나 군대를 갖지 못하도록 금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그 대신에 자위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헌법 개정 논의가 시작된 후, 새 헌법에도 전쟁을 금하는 조항의 존속을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말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이 저지른 전쟁 범죄에 대한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 상황에서, 일본의 주변국들은 일본의 헌법 개정 논의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

Japan's lower house of parliament has passed a controversial bill meant to begin clearing the way to revise the country's pacifist constitution.

The measure approved today (Friday) will help set up an eventual national referendum on how to revise the constitution.

Prime Minister Shinzo Abe's coalition has a sizable majority in the lower house, and easily passed the bill. The legislation now goes to the upper house, where it is also expected to pass.

The 1947 Japanese constitution drawn up by the U.S. following World War Two prohibits Japan from waging war or maintaining a military. Japan has what it calls a self-defense force.

Since taking office last year, Prime Minister Abe has made revising the "no war" clause of the constitution a top priority.

Such changes could upset Japan's Asian neighbors, where memories of Japan's wartime aggressions are still viv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