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를 초래하는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석유를 생산하는 미국 대기업이 온실가스 배출 감축운동에 참여한다고 발표해 기대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문철호 기자와 함께 미국 석유업계 대기업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참여한다는 소식에 관해 알아봅니다.

문: 미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세계 석유업체들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석유를 생산하면서도 지구온난화 방지활동에는 별로 기여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는데 미국의 한 석유 대기업이 마침내 지구온난화 방지노력에 참여한다고 발표했지요, 어떤 내용인지 설명해주시죠.

답 : 네, 세계 5위의 석유 대기업인 미국의 코노코필립스사가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미국 석유업체로선 최초인데요, 코노코필립스사는 지난 11일 지구온난화 방지대책을 추진하는 단체인 미국기후변화행동파트너십, 약칭 USCAP에 동참한다고 이 기업의 제임스 멀바 회장 겸 최고경영자가 발표했습니다.

제임스 멀바 회장은  텍사스주 휴스턴 소재, 라이스 대학에서 기자들에게 코노코필립스의 USCAP 참여결정을 발표하면서 기후변화를 인정해야 한다며 코노코필립스사가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활동에 참여하고 관련 계획에 투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코노코필립스사가 동참하는 미국기후변행동파트너십,USCAP는 어떤 단체인가요?  

답 : USCAP는 미국의듀폰사와 제네럴 일렉트릭, 알코아 등 대기업들과 세계자원연구소, 기후변화에 관한 퓨연구소 등 10여개 기업과 환경보호 기관들을 회원으로 하는 단체로서 회원기업과 환경보호 기관들이 자체적으로 환경보호를 의무화하는 동시에 지구온난화를 초래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는 미국 연방법규 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미국기후변화행동파트너십은 지난 1월 하순, 글로벌 차원의 기후 변화에 대한 책임, 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친환경적 효과성, 경제적 기회와 잇점,  불균형 발전 분야에 대한 공정성,  조기 행동의 인정 등  기후변화정책의  6대원칙과  권고사항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문: 그러면 코노코필립스사는 기후변화행동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동참하겠다고 밝혔나요?

답 : 네, 코노코필립스사는 지난 해, 대체에너지 개발연구에 7천5백만 달러를 투입했는데 올해는 1억5천만 달러로 2배 증액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노코필립스사는 또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방법에 관한 연구에 동일한 액수의 투자를 하고 있고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학이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 연료 연구개발사업에도 2천2백만 달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코노코필립스사의 제임스 멀바 회장은 온실가스 배출감소 방법 개발하며 미국내 자사 정유공장들에서2012년까지 에너지 효율을10퍼센트 향상시키겠다고 약속하고 있습니다.

문:  코노코필립스사는 세계 5위의 석유 대기업인데 세계최대인 엑손-모빌사 등 다른 석유 대기업들의 움직임은 어떻습니까?

답 : 엑손-모빌사는 석유에 철저하게 중점을 두는 기업인데

지금까지는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인간활동의 영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연구에 재정지원을 하는 등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하기보다는 소극적이거나 반대하고 있다고 환경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에 본부를 둔 석유 기업, 세브론과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브리티쉬 페트롤륨, BP사, 그리고 헤이그에 본부를 둔 로열 덧치셸 등은 에탄올과 바이오디젤 같은 재생산 가능한 대체연료 개발에 착수하는 등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편입니다.

미국내 주요 관심사와 화제들을 알아보는  ‘미국은 지금’, 오늘은 미국 석유업계 대기업 최초로 코노코필립스사가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참여한다는 소식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

ConocoPhillips, the fifth largest oil company in the world, is taking steps to address the problem of global warming, the first major US oil company to do so. As VOA's Greg Flakus reports from Houston, the company is implementing programs to develop alternative fuels and to reduce emissions of greenhouse gases.

In an statement released this week, ConocoPhillips announced it has joined the US Climate Action Partnership, a coalition of corporations trying to address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The company also calls for legally binding caps on emissions of gases that many scientists say cause global warming.

In a recent meeting with reporters at Rice University here in Houston, ConocoPhillips Chief Executive Officer James Mulva made it clear that his company was joining the move to address climate change.

”We are doing this because we believe in it. We must recognize climate change and incorporate it into our facilities and our investment program.”

ConocoPhillips is one of the five major international companies sometimes grouped together as big oil and blamed by many environmental activists for opposing efforts to address climate change.
Dallas-based Exxon-Mobil, the world's largest oil company, remains strictly focused on petroleum and has funded research that questions the human impact on global warming, but the other members of the big oil club, California-based Chevron, London-based BP and the Hague-based Royal Dutch Shell have already begun programs to develop alternative fuels, including renewable fuels like ethanol and biodiesel.

ConocoPhillips has doubled research spending on alternative energy to 150 million dollars and has invested an equal amount in methods of capturing carbon dioxide emissions.

The company is also funding a 22-million-dollar project at Iowa State University to develop bio-fuels over the next eight years. CEO Mulva says alternative fuels are unlikely to replace most of the gasoline used in vehicles, but they could be part of a more diversified mix of fuels.

Gasoline, obviously, is a superior transportation fuel. It is efficient, it is available. But, what we do need to do is develop all sources of alternative energy. It is relatively small at this time and even with dramatic improvement will continue to represent a relatively small portion of our energy source, 10, 20, 30 years from now, but we do need to develop the alternatives, renewables and other sources of energy.

But, above all, Mulva says, consumers in the United States need to reduce the amount of energy they are wasting.

We need to conserve and make far more efficient use of our energy. The United States, I think, we have essentially about four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and we use 25 percent of the world's oil resources. Obviously, we can be far more efficient users of energy.

Environmental groups agree with that assessment, but many of them favor stronger measures than those being undertaken by ConocoPhillips. Groups advocating government action to curb greenhouse gas emissions say the company still lags behind companies like BP and Shell that have aggressively developed alternative energies that produce significantly less carbon pollution.

Among the fuels ConocoPhillips views as alternatives to petroleum are such things as oil sands and oil shale, which are fossil fuels and produce the same amount of carbon emissions as o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