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의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지명 경쟁자들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나 바락 오바마 의원, 공화당 소속 존 맥케인 의원,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등은 신문과 텔레비전 뉴스에 거의 매일 보도되고 있으나 그렇지 못한 후보들도 많습니다.  오늘은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인지도가 낮은 후보들에 관해 문철호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문 : 미국 공화당의 존 맥케인 상원의원이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바락 오바마 의원 등은 여론상의 인지도와 선거자금 모금규모에 있어서 월등히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그렇지 못한 후보들도 많지 않습니까? 먼저 공화당쪽의  그런 후보들로 어떤 인물들이 있습니까?   

답 : 공화당 후보지명 경쟁에 나선다고 가장 최근에 선언한 인물은 콜로라도주 출신 톰 탄크레도 하원의원입니다.

탄크레도 의원은 가장 최근인 지난 9일에 후보경선 참여를 발표했지만 뉴스 매체들에 거의 반영되지 않은 가운데 불법 이민자 문제를 최대의  과제로 삼아 주로 라디오 토크쇼를 통해 선거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전문 정치관측통들이 당대회에서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경쟁자들을 이른바 마지날 캔디디트, 변두리 후보라고 하는데요,  캘리포니아주 출신 던컨 헌터 하원의원과 텍사스주 출신 론 폴 의원 그리고  버지니아 주지사를 지낸 제임스 길모어, 배우인 프레드 톰슨 전 상원의원, 토미 톰슨 전보건부 장관,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  그리고 마이크 허카비 전아칸소 주지사가 경선참여를 선언했거나 고려중입니다.

문 :  공화당의 변두리 경쟁자들이 여덟 명이나 되니까  현재 선두주자 두 명을 포함해 열 명이 후보경선에 나서는 셈인데, 민주당쪽에도 물론 변두리 후보들이 있겠죠?  

답 :  네, 그렇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바락 오바마 그리고 지난 대선때 부통령 런닝메이트였던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 등 선두권 보다 훨씬 처지는 민주당 변두리 후보들은 공화당에 비해선 좀 적은 편입니다. 

알라스카주 출신 마이크 그레블 상원의원, 오하이오주 출신 데니스 쿠시니치 하원의원 등이 경쟁에 나서고 있으나 후보지명 경쟁자로서 뉴스매체들 사이에 거의 언급도 안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인지도는 높으나 아직은 후보경선 참여 뜻을 밝히지 않은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가 하마평에 올라 있지만 현시점에선 변두리 후보군에 들어있습니다. 

문 : 그러면 당의 대선 후보지명 경쟁에서 변두리 후보, 변두리 경쟁자들은 지지율 면에서처럼 선거자금 모금에서도 크게 뒤떨어져 있겠군요?

답 : 네, 그렇습니다. 클린턴 의원과 오바마 의원이 올해 석 달 동안에 각각 2천5백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모금했고 공화당의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주 지사의 모금액도 2천1백만 달러선을 넘어섰는데 비해 공화당의 변두리 후보인 던컨 헌터 의원과 마이크 허카비 의원의 모금액은 각각 50만 달러에 불과해 선거자금에 있어서 상위권 경쟁자들과 비교도 안될만큼 극히 취약한 실정입니다. 그리고 민주당 변두리 후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문 :  그렇다면 여론과 선거자금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이 극히 취약한 상황인데도 변두리 후보들이 경쟁에 뛰어드는 건 무슨 까닭에서인가요?

답 : 미국 러트거스 대학의 로스 베이커 정치학 교수는 상위권 후보들에게 무슨 이유로든 도중하차 하거나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이변이 생기는 경우에 나타나는 기회를 노리는 것이 많은 변두리 후보들의 생각이라고 말합니다.

그 밖에 후보 경선에 참여함으로써 자신의 공약과 의제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율이 상당한 수준에 달할 경우 경선에서는 탈락해도 자신과 지자들의 의제를 당의 후보지명 과정에서 반영되도록 영향력을 확보하려는 것이 변두리 후보들의 또 다른 의도라고 관측통들은 지적합니다.

미국내 주요 관심사와 화제들을 알아보는  ‘미국은 지금’, 오늘은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선 변두리 후보들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

The latest tally of those either running for U.S. president or thinking about it now stands at about 20. Some are well known, like Hillary Clinton and John McCain. Others are more obscure. VOA National Correspondent Jim Malone has more from Washington.
Among the 10 candidates seeking the Republican Party's presidential nomination next year, you may have missed this announcement by one of the latest to join the race.
"Hi, I am Tom Tancredo and I am today announcing my candidacy fo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ancredo is a Republican congressman from Colorado who is basing his White House bid on one single issue.
"I am doing so on talk radio because we face a problem of enormous proportion, and it is called illegal immigration."
Political experts give Tancredo and other so-called marginal candidates little chance of winning the Republican nomination. Others include California Congressman Duncan Hunter, Texas Congressman Ron Paul and former Virginia Governor Jim Gilmore.
Democrats have their share of contenders struggling for attention in a presidential field that includes such well-known candidates as Hillary Clinton, Barack Obama and John Edwards. Former Alaska Senator Mike Gravel and Ohio Congressman Dennis Kucinich are rarely mentioned in news stories about the campaign.

New Mexico Governor Bill Richardson did gain national attention as a member of President Bill Clinton's cabinet. But even Richardson is finding it difficult to break through and have an impact in a crowded Democratic field.
Richardson is basing his appeal to Democrats in part on his tenure as President Clinton's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and often takes aim at President Bush's record on foreign policy.
"I know the usual rap (critique) on governors, that we do not know anything about foreign policy. Well, maybe you can say that about a certain (former) governor from Texas (President Bush), but not this governor."
So why are so many candidates with apparently little chance of winning staying in the race? Rutgers University expert Ross Baker says many of them are hoping to get a second look if and when some of the better known candidates stumble on the campaign trail.
"The people who are very prominent now and appear to be the potential winners, they can fade and people can lose interest in them. Their campaigns may falter. You know, the longer the campaign, the greater the likelihood of somebody making a slip."
Recent campaign fundraising totals suggest the lesser known candidates will have a steep hill to climb to be taken seriously in the presidential race. Democrats Clinton and Obama each raised more than 25-million dollars while Republican Mitt Romney collected 21-million dollars in the first three months of this year.

That compares with the 500-thousand dollars each raised by Republican candidates Duncan Hunter and Mike Huckabee.
John Fortier monitors U.S. politics at the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in Washington.
"Raising money is very important for practical reasons such as running ads. But it also becomes a symbol of your strength."
Despite the large field of candidate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other contenders could yet join the presidential race, including Former Republican Senator Fred Thompson and former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Newt Gingrich.
Rutgers expert Ross Baker says the high cost of campaigning could make that difficult.
"I think the principal obstacle to late entrants into the campaign is money. These are enormously expensive campaigns to run. I mean, 100-million dollars is not an outrageous amount to talk about in the case of an individual campaign, and that is the problem."
Because of the large number of candidates, both parties can look forward to some very crowded public debates in the months before the first presidential caucuses and primaries next Janu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