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위원회는 이라크 내 악화되는 인도적 상황에 놀랐으며 계속되는 폭력으로부터 이라크 민간인들을 더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적십자는 11일 발표된 보고서에서 이른바 국제 인권법 위반 사례를 여러 건 보고했습니다.

적십자는 이라크인들은 “참을수 없고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을 견뎌내고 있다고 밝히고, 이라크의 상황에 영향을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이들에게 지금 이라크 민간인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행동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이라크 민간인들이 군사 공격 외에도 점점 더 매일 매일의 저격과 폭탄, 그리고 납치의 표적이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이라크의 보건 시설이 극도로 열악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says it is alarmed by the worsening humanitarian situation in Iraq and calls for better protection of Iraqi civilians from continuing violence.

In a report issued today (Wednesday) the Red Cross reports numerous instances of what it calls clear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The Red Cross says the Iraqi people are enduring "unbearable and unacceptable" conditions, and calls on all those who can influence the situation in Iraq "to act now to ensure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are spared."

The report says civilians are increasingly the targets of daily shootings, bombings, murders and abductions as well as military operations.

It documents the alarming state of Iraq's health-care facilities, noting that medical professionals are forced to avoid going to hospitals and clinics for fear of their own lives.

The report also stresses the critical condition of Iraq's vital water, sewage and electricity infrastruc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