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량지원단체인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오는 7월 북한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할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WFP 평양사무소는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되고 있고 북한 정부도 지원 확대를 원하지만, 북한을 돕겠다고 나서는 나라가 없어서 현 상황대로라면 지원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취재에 ‘미국의 소리’ 방송 김근삼 기자입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단일 기구로는 가장 많은 식량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북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야할 위기에 처했다고 이 기구의 평양사무소 소장이 밝혔습니다.

장 피에르 드 마저리 WFP 평양사무소 소장은 10일 미국의 소리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현 상황이 바뀌지 않으면 북한에 대한 지원이 7월에는 전면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되고 있고 북한 정부도 WFP를 통해 더 많은 식량을 받기를 원하지만, 북한을 돕겠다는 나라가 없어서 지원이 끊길 위기에 처했다는 것입니다.

WFP는 기본적으로 각 국가의 지원을 받아서, 빈곤 지역에 식량을 보냅니다.

1995년 대북 지원을 시작한 WFP는 가장 활발했을 때는 북한 인구의 1/3에 해당하는 6백50만 명 이상에게 식량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2005년 북한 정부가 지원 중단을 요청한 후 1백90만명 수준으로 낮아졌고, 최근에는 지원국이 없어서 70만명까지 줄었습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WFP의 북한 관련 예산이 바닥나고 있고 추가 지원을 하겠다고 나선 나라도 없어서, 현 상태라면 올해 7월에는 지원이 완전히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북한주민들이 이미 식량난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최악의 상황이라고 드 마저리 소장은 설명했습니다.

WFP는 2주 전에 베이징에서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요청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북한 정부도 올 해 1백만명 분의 식량이 부족하고, 지원 확대를 원한다는 의사를  WFP에 밝혔습니다. 북한이 구체적으로 식량 부족을 시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북한 정부의 최근 주장만큼 나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의 기근’이라는 책을 출간한 북한 전문가 마커스 놀랜드 씨는 최근 워싱턴에서 열린 한 강연회에서 북한의 장 마당 쌀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조짐이 없다며 북한의 식량난에 의구심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이에 대해 쌀 가격 변화와 식량난을 그대로 연관시키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식량 수요가 늘면 쌀 가격이 오르겠지만, 북한의 경우 일반 주민은 쌀을 살 돈 마저 없기 때문에 식량난이 쌀 가격에 직접 반영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심하지만 일부에서는 쌀 값이 전년에 비해 2~3배 올랐다는 정보도 수집되고 있다고 덧붙혔습니다.

WFP 평양사무소는 일반 주민들의 경우 쌀 비축량이 이제 몇주일치 밖에 남지 않았고, 따라서 외부 지원이 없으면 심각한 식량난에 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기존에 북한을 지원했던 국가들이, WFP의 북한 내 활동을 원하면서도 정치적인 이유 등을 들어서 추가 지원을 하지 않는 데 대해 실망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북한을 둘러싼 정치 상황에 상관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한국에서 대북 지원 재개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대해,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직접 지원 보다는 WFP를 통한 지원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드 마저리 소장은 “북한에 직접 지원된 식량은 국경만 넘으면 어디로 사라지는지 알 수 없지만, WFP를 통하면 적어도 최소한의 감시 기능을 통해 실제 굶주리는 사람들에게 식량이 갈 수 있다”며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WFP를 통한 지원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