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방문 중인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주 주지사는, 북한 정부가 50여년 전 한국전에서 숨진 미군 유해를 송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9일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이찬복 판문점 군사대표부 대표와 만났으며 11일 전사자 6명의 유해를 받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도 출마한 리처드슨 주지사는 북한의 유해 반환이 ‘긍정적인 제스처’라고 말했습니다.

리처드슨 주지사는 이번 유해 송환이 한국전으로 인해 생긴 상처를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수천명의 실종 군인 가족에게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소식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The head of a U.S. delegation in North Korea says Pyongyang has agreed to turn over the remains of six U.S. soldiers killed during the Korean War more than 50 years ago.

New Mexico state governor Bill Richardson released a statement Monday noting the agreement after meeting with General Ri Chan Bok -- North Korea's commanding general at the demilitarized zone dividing the two Koreas.

Richardson said the general agreed to turn over the remains of the six soldiers to a U.N. commission on Wednesday.

The governor, a 2008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called the release a "positive gesture" by North Korea's government.

He said it will hopefully help heal the wounds from the Korean War and start a process to bring closure to the many American families awaiting word of their loved ones who perished in the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