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버마 군사정권이 오늘(7일) 버마 북동부 살윈강 수력 발전소 건설 계약에 서명했습니다.

버마 관영 신문 ‘미얀마 새빛’은 버마 정부가 2천 4백 메가와트급 수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중국의 두 회사와 계약를 체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나 발전소 완공 시기와 건설 비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버마는 최근 태국, 중국 등과 여러개의 수력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환경보호 운동가들은 수력발전소 건설이 살윈강 지역의 생태계 파괴와 야생동물 서식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


China has signed a deal to help military ruled Burma construct a hydropower plant on the Salween river in the northeastern part of the country.

The official New Light of Myanmar newspaper says Burma signed an agreement Thursday with two Chinese firms (Farsighted Investment Group and Gold Water Resources) to build the 24-hundred-megawatt plant. It did not say when the project would be finished or how much it would cost.

This deal is one of several hydropower contracts that Burma has signed with neighbors Thailand and China.

Environmentalists warn that the projects threaten the Salween's ecosystem and endanger wildlife. Activists say the projects could displace tens of thousands in Burma and in Thailand.

The Salween River (is 28-hundred-kilometers long and) stretches from Tibet in the north, through Burma and along the Thai-Burmese border to spill into the Andaman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