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계획(WFP)이 큰 물 피해로 6만명 이상의 수재민이 발생한 아프가니스탄 구호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시몬 푸에스 대변인은 지난 3월 중순에 시작된 많은 비로 홍수가 발생해 아프간 전역에 걸쳐 수십명이 사망하고 수 천명이 집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이미 1천t 이상의 비상구호식량을 아프가니스탄에 공급했습니다. 푸에스 대변인은 WFP는 험준한 산악지역에 거주하는 이재민에 대한 구호와 교통두절 등 보급로 문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많은 양의 비와 젖은 눈이 내리면서 주요 고속도로를 포함해 3백킬로 미터 이상의 도로가 끊겨 구호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The U.N. World Food Program says it is stepping up relief efforts to more than 60-thousand flood victims in Afghanistan.

An agency spokesman, Simon Pluess, says flooding throughout the country has killed dozens of people and left thousands homeless since heavy rains began in mid March.

The World Food Program has already sent more than one-thousand tons of emergency food supplies to Afghanistan.

Pluess says the agency is concerned about getting aid to people who may be stranded in remote mountainous areas.

A combination of rain and melting snow has cut off more than 300 kilometers of roadway, including major highways linking the capital, Kabul, with both the north and south of the country.

Pluess says Taleban militants in the south also pose a security threat to humanitarian efforts.

The government has declared 13 of Afghanistan's 34 provinces as disaster are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