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태국이 광범위한 영역의 상품에 관세를 절감하는 자유무역협정에 조인했습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태국의 수라유드 출라논트 총리는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이같은 내용의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이번 협정은 3일 서명에 앞서 일본 내각의 승인을 얻었지만 완전한 효력이 발생하기 위해서는 일본 국회의  비준을 받아야 합니다.

이번 자유무역협정으로 태국은 일본산 자동차와 부품들에 대한 관세를 낮추고, 일본은 망고와 같은 열대 과일에 대한 관세를 철폐하게 됩니다.

일본은 태국의  최대 수출시장으로, 양국은 지금까지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

Japan and Thailand have signed a free-trade agreement that cuts tariffs on a wide range of goods.

The deal was signed today (Tuesday) in Tokyo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his visiting Thai counterpart, Surayud Chulanont. It was approved earlier today by Japan's Cabinet, but still needs the backing of Japan's parliament before it can go into effect.

Under the deal, Thailand will reduce tariffs on Japanese autos and automobile parts. Japan will scrap tariffs on tropical fruit such as mangoes and durians.

The free trade agreement was originally negotiated by Thailand's former leader, Thaksin Shinawatra, who was removed from power in a military coup last September.

Japan is Thailand's top export market. The two countries have traditionally had strong
economic 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