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좌파 야당들은 수도 마닐라의 빈민지역에 파견된 군병력이 야당 관계자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군당국은 군병력이 마닐라 빈민지역에 파견된 것은 공공건설 공사를 돕고 경찰에 협조하는 민간지원 활동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필리핀군의 이같은 민간지원 활동은 오는 5월의 의회 총선거를 앞두고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1970년대와 1980년대 마르코스 대통령 독재시절 군이 담당했던 악역을 연상케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필리핀군이 수도 마닐라의 빈민지역에서 탁아소 건설공사를 돕고 일반 진료와 치과 진료도 무료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군은 심지어 빈민지역 주민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이발까지 해주고 있습니다. 필리핀군의 이같은 민간지원 활동이 회교도 분리주의자들과 40년 동안 내전이나 다름없는 전투가 계속되고 있는 남부지역에서 이뤄진다면 새삼스런 일이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수도 마닐라의 빈민지역에서 시행되는 군의 민간지원 활동은 좌파 정당들의 이념투쟁에 대한 경쟁으로 보여 군의 정치간섭이라는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필리핀군의 마닐라 빈민지역 내 민간지원 활동은 지난해 9월 시작돼, 10명의 군인을 한 팀으로 하는 26개 지원팀이 파견돼 있습니다. 마닐라 수도권 지역사령관, 벤자민 돌로르피노 장군은 민간지원 활동은 필리핀군의 관행적인 임무라고 말합니다.    

이는 군의 민-군 합동사업이자 지속적인 오른손, 왼손 전략의 일환이라고 돌로르피노 장군은 설명합니다. 오른손 전략이란 군사력을 이용하는 활동을, 왼손 전략은 전시의 작전과는 달리 민-군 합동사업을 말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바이얀 무나 같은 좌파 정당들과 그 제휴세력들은 군의 이런 활동을 다른 시각으로 보고 있습니다. 좌파 정당들은 군병력이 정당 활동가들을 괴롭히고 있으며, 그들을 감시 하에 두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좌파 정당들은 또 군이 합법적인 좌파 정당 사람들을 의심스런 세력으로 묘사하는 선전활동까지 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합니다.

돌로르피노 장군은 좌파 정당들의 이같은 비판을 별로 부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필리핀군은 합법적인 좌파 정치단체들을 오랜 적인 필리핀 공산당과 연결짓기도 합니다. 필리핀군은 공산주의자들이 수도 마닐라에서 발판을 다시 구축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입니다. 공산주의 게릴라들은 보통 농촌지역에서 활동했었지만 1980년대 말쯤부터 암살단을 마닐라에 투입했다고 돌로르피노 장군은 지적합니다.

공공정보는 대중이 올바른 이념을 인식하도록 해주며 책임있는 시민이 되게 하고, 공산주의 테러운동이 퍼뜨리는 것 같은 악한 이념에 대항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필리핀군의 민-군 합동사업 활동에 관한 논란에는 과거의 역사적 요인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이 민중혁명으로 축출된 1986년까지 14년 동안 계엄령 하에 있었습니다. 필리핀은 그 때의 민중혁명으로 민주주의 정부를 되찾았습니다.

마닐라 소재, 정치선거개혁연구소의 라몬 카스필레 소장은 마닐라 지역의 군병력 배치는 과거의 억압상황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합니다. 

군병력의 활동은 마르코스 시절 벌어졌던 관행들을 활용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얀 무나 등 야당은 도시지역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좌파 정치인들은 자신들이 5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힘을 강화시키고 있기 때문에 표적이 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바이얀 무나 소속인 테오도로 카시노 의원은 군의 영향력 침투는 위험하다고 경고합니다.

빈곤퇴치와 개발 계획이 저항세력 퇴치 계획과 맞물려 있으며 이 것이 바로 그들이 말하는 전체론적인 접근이란 것입니다. 그리고 이는 근본적으로 정부의 군사화를 의미하며, 사실상 계엄령 선포와도 같은 것이라고 카시노 의원은 지적합니다.

군병력의 마닐라 배치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공공 서비스와 빈곤퇴치 계획 같은 일들은 군대가 아니라도 수행할 수 있는 민간기관들이 많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파야타스구 주민으로 여섯 아이의 엄마인 마리아 테레사 바우티스타 씨는 군의 활동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바우티스타 씨는 군인들이 건설하고 있는 것은 4살에서 6살 된 어린이들을 낮 동안 맡길 수 있는 탁아소라면서, 군대가 도와주고 있으며 돈도 요구하지 않고 선거에 관해서도 언급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바우티스타 씨는 또 많은 정치인들이 파야타스구에 찾아와서 공약을 했지만 지켜진 것은 하나도 없었다고 지적합니다.

정치인들은 언제나 똑같은 것들을 거듭해서 약속하지만 이런 약속은 항상 깨졌다는 것입니다. 바우티스타 씨는 오는 5월의 총선이 그에게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좋은 정치인을 선출하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아직까지 좋은 정치인이 있었던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도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

Leftist parties in the Philippines say their members are being harassed by troops sent to poor sections of Manila. The military says the soldiers are there to help with public works projects and assist the police. Douglas Bakshian reports from Manila on a program that is bringing back some troubling memories as the country prepares for congressional elections in May.

Philippine soldiers are helping to build day care centers, offering free medical and dental care, and even giving haircuts to win over the hearts and minds of the people.

That kind of activity is nothing new in areas where the military is bogged down in conflict, such as the four-decade-long war with Muslim separatists in the south. But this latest program is taking place among the urban poor of the capital, Manila. The military's competitors in the battle for ideas - left-wing political parties - are upset at what they call an intrusion.

The operation in Manila, which began in September, involves 26 teams of 10 members each. Major General Benjamin Dolorfino, commander of the armed forces in the capital, says the program is standard operating procedure.

"It is the civil-military operations program of the Armed Forces. And this has been a continuing program because all the armed forces has both the right hand and left hand approach," he said. "The right hand approach utilizes military force. And the left hand, these are military operations other than war, otherwise known as civil military operations."

Leftist groups, such as Bayan Muna and its allies, tell a different story. They say the troops harass party workers and put them under surveillance. They also accuse troops of giving propaganda lectures describing legal leftist groups as people to be regarded with suspicion.

Dolorfino admits as much.

The military links even legal leftist groups with its old enemy, the Communist Party of the Philippines, and says it believes the communists are trying to regain a foothold in the capital. The guerrillas normally operate in rural areas, but in the late 1980s they sent assassination squads to Manila.

"Public information, making the people aware of good ideas - be responsible citizens, and of course to counter bad ideas, like the ideas propagated by the communist-terrorist movement," he said.

There is a powerful historic element at play here. The Philippines was under martial law for 14 years, until the People Power revolution of 1986 deposed President Ferdinand Marcos and brought back democratic government. It is a gain cherished by many Filipinos.

Recently, the military has been accused by local and international human rights organizations of conducting an assassination campaign against leftists.

Ramon Casiple heads Manila's Institute on Political and Electoral Reforms. He says that whatever the soldiers are doing, their deployment in sections of the capital prior to a national election looks too much like the Marcos days.

"Definitely you're talking repression," he said. "The tendency there, of course, is that they are using practices that have been going on during the Marcos days. Marcos was fond of doing that also. It smacks of a militarization of society."

Opinion polls show that Bayan Muna and similar groups are making a strong showing in urban areas, and the leftists say they are being targeted because of their political strength ahead of congressional elections set for May.

Bayan Muna congressman, Teodoro Casino, calls the creeping military influence a dangerous trend.

"The anti-poverty program, the development program, has now been meshed with the counter-insurgency program, and that is what they say is the holistic approach," he said. " And it is basically the militarization of government. So it's practically martial law."

Critics of the military presence in Manila note that there are many civilian agencies capable of providing public services and anti-poverty programs.

Manila's Payatas district is one area where Bayan Muna says leftists have been harassed. When reporters visited the district recently, soldiers were constructing day care centers. Maria Teresa Bautista, 43, who has six children, was positive about the military's presence.

"That is for the children, we call that a day care center, for the kids four years to six years," she said.

BAKSHIAN: "Is the military helping?"

"Good. That is Help. No asking money. They did not ask me about the election," she replied.

Bautista says many politicians have been to her neighborhood and made promises, but these are not kept.

She expects nothing to change with the elections.

"That is the same old story," she said. "Always promise, promise, promise…Promise made…broken."

BAKSHIAN: "What do the elections mean to you?"

"You choose the good one, but until now I don't know if there is a good one," she said.

BAKSHIAN: "So you're not expecting much from the election?"

"Nothing," she replied.

Complaints about the military have been made to the Philippine Elections Commission. Its chairman, Benjamin Abalos, says the charges have not yet been adequately documented, but he says he is watching the situation.

"If, as I said, in any way it will cause intimidation and somehow affect the political rights or, in a way, thwart the political outcome there, the real political outcome, I assure you, I'll see to it that these people, I mean these military, should have to be back to the barracks and leave the area," he said.

The Election Commission has already officially isolated the military from the electoral process. Troops are no longer allowed to transport ballot boxes or ballots, since a 2004 election scandal in which several generals were accused of meddling with the vote count to help President Gloria Arroyo win the r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