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의회 상원은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의 철수일정을 정하는 조항이 첨부된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비용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미 상원 본회의에서 29일 표결에 붙여진 전비법안에 척 헤이글, 고든 스미스 등, 공화당 소속 의원 두 명이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찬성표를 던져 찬성 51, 반대 47로 법안이 통과됐습니다. 이 법안 표결에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의원 각각 한 명이  불참했습니다.

상원의 전비법안은 1천2백20억 달러의 전쟁비용 예산 지출과 함께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의 철수를 2008년 5월 31일까지 착수하도록 촉구하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

The U.S. Senate has approved an emergency spending bill for Iraq and Afghanistan that sets a timetable to begin withdrawing troops from Iraq.

The bill appropriates more than 122 billion dollars to fund U.S. troops in Iraq and Afghanistan. It also contains a non-binding measure calling for President Bush to begin removing U.S. troops from Iraq by March 31st of next year.

Senators passed the measure today (Thursday) by a vote of 51 to 47, with one Republican and one Democrat abstaining from the vote. Two Republicans (Chuck Hagel of Nebraska and Gordon Smith of Oregon) voted with the Democrats to approve the bill.

Democratic Senator Patty Murray (of Washington state) called the bill "a major step forward." But Republican Richard Shelby (of Alabama) said the bill creates what he called "a date for defeat."

President Bush has repeatedly promised to veto any bill that sets a timeline for removal of troops from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