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여러 곳에서 29일, 일련의 자살폭탄 공격이 벌어져 100 여 명이 살해됐습니다.

이라크 관계관들은 바그다드 시내 샤아브 지구의 붐비는 시장에서 두 명의 자살폭탄 공격범이 폭탄을 터뜨려 적어도 60명이 살해됐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바그다드 북쪽의 시아파 회교도 지역인 칼리스에서 세 명의 자살폭탄 공격범들이 연쇄적으로 폭탄을 터뜨려 적어도 43명이 살해됐습니다.

이날, 취임한 라이언 크로커 이라크 주재 신임 미국대사는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에게  국가를 단합시키는 조치들을 계속해 나가도록 촉구했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a wave of suicide bombings has killed more than 100 people today (Thursday).

In the latest attack, two suicide bombers killed at least 60 people in a crowded market in Baghdad's largely Shaab district.

A short time earlier, three suicide bombers killed at least 43 people in coordinated attacks in the mainly Shi'ite town of Khalis, north of the capital.

On the diplomatic front, the new U.S. ambassador to Iraq says the country is "the most critical foreign policy challenge" facing the United States, and that more needs to be done to stabilize the war-torn nation. Ryan Crocker was sworn in at the U.S. embassy in Baghdad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