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은 27일 이라크 전쟁 비용과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 시한을 연계시키는 조치를 간신히 승인했습니다. 상원은 철군 시한을 제외시킨 전쟁비용 법안을 상정했지만 50대48로 부결됐습니다.

 이 법안은 공화당이 마련한 조건부 전비법 수정안입니다.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미국인들의 과반수는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 시한을 지지하는 것으로 여론조사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이같은 메시지를 전할 때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27일 투표 후 성명을 통해 이 법안은 결코 실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부시 대통령은 자신이 거부권을 행사할 법안을 상원이 계속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실망했다고 전했습니다.

*****

he U.S. Senate has narrowly approved a measure that ties funding for the war in Iraq to a timetable for the withdrawal of U.S. troops by March 2008.

In a 50-to-48 vote Tuesday, the Senate rejected a Republican amendment that would have stripped the Iraq spending bill of language imposing a non-binding timetable. The vote was largely along party lines.

Senate Majority Leader Harry Reid (of Nevada) said public opinion polls show a majority of Americans favor a timeline to bring the troops home. He said the time had come to send the president a message.

Following the vote, the White House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bill has no chance of becoming law. The statement said President Bush is disappointed that the Senate continues down a path with a bill that he will veto.

Senators are expected to vote on a final version of the 122-billion-dollar spending bill later this week. The bill would fund the wars in Iraq and Afghan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