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의 천수이벤 총통은 27일 타이완 자체 기술로 제작한 최신형 제트 전투기를 공개했습니다.

‘용감한 독수리’라는 의미의 ‘후슝 잉’으로 명명된 이 전투기는 이날 중부 타이완의 한 공군 기지에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타이완 당국은 이 신형 전투기가 현대화된 컴퓨터와 레이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신형 전투기들은 오는 2010년부터 타이완 공군에 실전배치되기 시작합니다.

타이완은 지난 80년대에 중국의 방해로 외국산 제트전투기 구입이 어렵게 되자 1999년부터 자체 기술로 국산 제트전투기 현대화 노력을 시작했습니다.

*****

Taiwan President Chen Shui-bian has unveiled an upgraded version of a domestically-produced fighter jet that he says will improve the island's air defenses.

The twin-seater jet, named "Hsiung Ying" or "Brave Eagle," was rolled out(Tuesday) at an air base in central Taiwan.

Taiwan authorities say the new fighter jet has upgraded computer and radar systems. The warplanes are due to begin service in Taiwan's air force in 2010.

Taiwan began work on upgrading its home-made fighter jets in 1999. Taiwan began developing home-made fighter jets in the 1980s, when obstruction from China made it difficult to purchase foreign-made jets.

Taiwan later managed to purchase 60 French-made Mirage fighter jets and 150 US-made F-16 fighter jets in a bid to counter China's growing military m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