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성노예로 강제동원됐던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사과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2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위안부 여성들에게 “총리로서 지금 당장 사과한다” 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위안부 강제 동원 문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하고 “고노(河野)담화에 쓰여 있는 대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고노담화’는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에 의해  발표된 것으로 위안소의 운영에 대한 옛 일본군의 관여를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offered a new apology for the Japanese military's use of sex slaves during World War Two.

Speaking to a parliamentary committee in Tokyo today (Monday), Mr. Abe said he "apologizes here and now as prime minister" to people who served as so-called "comfort women" for Japanese troops.

Mr. Abe set off an uproar recently when he said there was no evidence Japan's wartime government forced women into sexual service. His comments drew criticism from Japan's Asian neighbors.

Victims' groups say Japan forced about 200-thousand women to serve in World War Two brothels, mainly in Korea and China.

In 1993, Japan's then-chief cabinet secretary (Yohei Kono) issued an apology for the brothels that acknowledged official involvement. Mr. Abe has said that statement still stands and will not be modified by his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