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차 이산가족 화상상봉 행사가 내일(27일) 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열립니다. 13개월만에 재개되는 이번 행사에는 남북한 각각 60 가족이 화상을 통해 가족을 만날 예정입니다.

대한 적십자사는  이번 행사를 위해 서울 등 전국 9개 지역에 13개의 상봉실을 설치했으며 모든 준비를가 완료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산가족 화상상봉 행사는 지난해 8월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한국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이유로 대북 지원 중단을 발표하고 북한이 이에 대한 반발로 행사 중단을 발표하며 무기한 연기됐었습니다.

한편 지난 2005년 이후 지난해 2월 제 4차 상봉행사까지 남북한에서 총 249가족 1천 876명이 화상상봉 행사를 통해 가족과 친지들을 만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