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걸프만에서 영국 해군 수병들을 억류하고 산유국인 나이지리아에서 무장괴한들이 외국인 3명을 납치한 여파로 23일 국제유가가 연중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이날 뉴욕 상품거래소에서 석유 선물가격은 배럴당 62달러 65센트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북해산 브렌트 유도 급등했습니다.

영국과 미국 등 여러 나라들은 이란의 핵무기 제조 계획을 둘러싼 분쟁에서 교착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이란은 이 핵계획이 단지 전력 생산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World oil prices hit their highest levels of the year today (Friday) after Iran seized some British navy personnel in the Persian Gulf, and gunmen kidnapped three foreigners in oil-rich Nigeria.

The price of oil for future delivery went as high as 62 dollars and 65 cents in trading on the New York Mercantile Exchange. The price of Brent crude oil also rose sharply.

Britai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nations are locked in a dispute with Iran over its alleged plans to build nuclear weapons. Iran says its nuclear program is intended only to produce electricity.

Iran is a major oil producer, and it borders a key waterway through which much of the world's oil must pass on its way to mar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