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 은행의 북한 계좌 동결해제에 따른 북한 자금 2천5백 만 달러는 며칠 안에 중국내 은행 북한계좌로 송금되는 것으로 돼 있었으나 중국 은행측이 북한 자금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있다고 6자회담 러시아측 수석  대표가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인도주의적 사업에 사용한다는 북한측 약속이 있은뒤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 북한계좌의 동결된 자금을 북한측에 이전하기로 19일, 합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의 북한 동결자금이 중국 베이징의 은행 북한 계좌로 입금되지 않은 가운데 북한은 이를 이유로 20일과 21일 속개될 예정이던 6자회담 본회의에 참석하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6자회담의 각 당사국 수석대표들은 2-3일간 더 기다려 보기로 합의했으나 일부 참석국 대표들은 북한자금 이전문제 때문에 기다리는 것은 시간낭비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remain stalled today (Wednesday) in Beijing because of a dispute about North Korean funds frozen in a Macau bank.

North Korea is refusing to take part in the talks until 25 million dollars of its funds are transferred from the Macau bank (Banco Delta Asia) to a Bank of China account in Beijing.

On Monday, U.S. officials agreed to transfer funds to the North Korean account after Pyongyang promised to use the money for humanitarian projects.

It was originally thought that the funds would be transferred in a matter of days. However, late Wednesday evening, Russia's envoy (Alexander Losyukov) told reporters that the Bank of China is refusing to accept the transfer.

(After a brief meeting Wednesday evening,) Top envoys have agreed to extend talks for one or two more days, but some voiced growing impatience with Pyongyang's demands. Meetings were originally scheduled to end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