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수 천명의 민주화 시위대가 오는 2012년까지 홍콩을 완전 민주화 할 것을 중국 당국에 요구하며 오늘(18일) 시내 중심가에서 시위 행진을 벌였습니다.

오늘 시위는 8백명의 선거위원이 홍콩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열린 것으로 시위대는 행정장관 선출방법이 민주적이지 않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시위 주최측은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내 중심 상가인 정부 청사까지 행진한 오늘 시위에 5천명이 참가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홍콩 경찰은 그러나 시위대 규모를 2천명 이하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한편 25일 실시될 이번 선거에서는 도날드 창 현 행정장관이 재선에 무난히 성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

Several thousand pro-democracy activists have marched through downtown Hong Kong to demand full democracy by 2012.

Today's (Sunday's) march comes one week before an 800-member committee chooses the Chinese territory's next leader, a process the protesters say is undemocratic.

Organizers say five-thousand people joined the march from Hong Kong's Victoria Park to the government headquarters in the Central business district. Hong Kong police estimated the figure at just under two-thousand.

Hong Kong's leader, Chief Executive Donald Tsang, is expected to easily win a second term next Sunday. Most of the 800 electors are loyal to Beijing, which favors Tsang's candidacy.

Tsang's only rival, pro-democracy lawmaker Alan Leong, joined the march. He said his presence on the ballot and his two televised debates with Tsang this month are a victory in the campaign for greater democracy in Hong K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