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 인접한 파키스탄 국경지대의 부족지역 개발을 위해 7억5천만 달러를 앞으로 5년 동안 파키스탄 정부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의 남서아시아 담당 리처드 바우처 차관보는 15일, 페르베스 무샤라프 대통령과 회담을 갖기 위해 이슬라마바드를 방문중인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 관계관들은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잔당과 알-카이다 테러리스트들이 파키스탄 국경지대의 오지 부족 마을들을 이용해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공격을 자행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해 왔습니다.

파키스탄은 테러리즘과의 전쟁에 있어서 미국의 주요 동맹국입니다.

*****

A senior U.S. official says the United States plans to give Pakistan 750 million dollars over the next five years to develop tribal areas bordering Afghanistan.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South and Central Asian Affairs Richard Boucher made the announcement today (Thursday) at a news conference in Islamabad.

He is in the Pakistani capital for talks with President Pervez Musharraf and other top officials.

Boucher says the financial commitment illustrates the deep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Pakistan.

U.S. lawmakers must approve the extra aid to develop the impoverished tribal areas along the Afghan border.

Officials in Washington have expressed concern that Taleban militants and al-Qaida terrorists use the remote regions to launch attacks into neighboring Afghanistan.

Pakistan is a key U.S. ally in the war against terror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