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과 북한은 군사분계선을 지나는 철도 연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이틀 일정의 경제협력추진위원회 위원급 실무접촉을 갖고 있습니다.

양측 대표들은 14일 북한 개성에서 만났다고 한국의 통일부 관리들이 전했습니다 . 남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올 상반기 안에   경의선과  동해선 열차 시험운행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군사적 보장문제를 중점 논의하고 있습니다.

남북한을 연결하는  철도는 한국전쟁 이후 지난 60년간 사용된 적이 없습니다.  남북한은 지난 2000년 열린 역사적인  정상회담에서 철도를 개통하고 고속도로를 준공하기로 합의한바 있습니다.

 

North and South Korea are holding discussions on reconnecting a rail line that crosses their heavily armed border.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ry officials say the two sides met today (Wednesday) in the North Korean border city of Kaesong. The two-day meetings will focus on military safeguards for the railway.

Trains have not used the route since the Korean War, almost 60 years ago. The countries are still technically at war, because that conflict ended in a truce, instead of a peace agreement.

As part of an inter-Korean summit in 2000, Seoul and Pyongyang agreed to reconnect the tracks and build a highway across their border.

But a rail crossing planned for last year was canceled because of objections by North Korea's milit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