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3 베이징 합의 이후 이뤄지고 있는 미국 등 국제사회와 북한 간의 활발한 관계정상화 움직임과는 대조적으로 유엔개발계획, UNDP는 북한이 개발용도로 지원된 현금을 전용한 의혹을 문제삼아 대북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유엔개발계획은 오는 17일까지 평양에 근무하는 9명의 직원 중 7명을 철수시키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한 언론은 북한당국이 UNDP를 통해 조달한 자금이 미화 1억5천만 달러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대북한 개발, 지원사업과 관련해 북한에 지불한 외화가 사업 이외의 목적으로 유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달 초부터 북한 내 사업을 중단해온 유엔개발계획, UNDP가 지난 12일 대북사업 중단 이유를 공식발표했습니다. UNDP는 북한이 개발용도로 지원된 현금을 다른 용도로 사용했다며, UNDP의 현지 대표를 포함해 평양에 근무하는 9명의 외국인 직원 가운데 7명을 오는 17일까지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UNDP는 나머지 2명은 사업중단 마무리 작업과 독립적인 외부감사 지원 등을 위해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UNDP의 북한인 현지 직원 22명도 내일, 15일로 업무를 중단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같은 유엔개발계획의 대북사업 중단과 직원 철수 결정에 대해 `북한에 대한 존엄성 훼손'이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UNDP의 대북 개발자금을 전용했다는 것은 미국이 퍼뜨린 ‘날조된 거짓말’이라면서, 일본 역시 UNDP가 대북사업을 중단하도록 압력을 가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성명에서 "북한은 얼마되지 않는 UNDP의 적은 원조를 받지 않아도 무방하나 북한의 존엄성을 건드리는 어리석은 시도는 조금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UNDP의 대북사업 중단 결정은 대북 지원금이 북한정권을 위한 자금으로 전용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들에 대해 북한이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나왔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식량생산과 경제개발 지원 계획 등 4백 4십만 달러에 이르는 UNDP의 20개 대북사업이 중단됩니다.     

UNDP의 대북자금 전용 문제는 지난 1월 미국의 보수적 성향의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이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의 마크 월러스 차석대사의 주장을 인용보도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서 운영되고 있는 유엔기금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를 지시했습니다. 앞서UNDP는 2007년~2009년도 대북한 지원 예산 1천7백9십만 달러의 집행을 정지하고, 3월 1일부터 직원들에 대한 현금 지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의 일간지 `시애틀 타임스'는 13일 북한이 유엔개발계획을 통해 지난 1998년 이래 마치 자동현금인출기에서 돈을 빼내듯이 1억5천만 달러를 조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유엔 소식통들을 인용해 평양의 구 소련 건축양식으로 된 복합단지에 위치한 UNDP 사무소에 매일 북한 관리가 나타나 영수증조차 건네지 않고 황색 돈봉투를 받아가곤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미국이 대북제재의 일환으로 현금 유입을 저지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998년 이래 UNDP를 통해 북한 정권에 조달된 자금이 1억5천만 달러에 이른다고 주장했습니다.  

UNDP의 대북 사업에 정통한 한 유엔 관리는, UNDP는 평양 내 유일한 재원(Cash Cow)이었고, 결국 북한 정권을 위해 현금인출기처럼 사용돼 왔다고 말했습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평양의 UNDP 직원들이 움직일 때면 북한 정부 관계자가 따라다녔고, 평양 외부로 나갈 때는 최소한 1주일 전에 군으로 부터 특별허가를 받아야 할 정도로 통제를 당하는 등 북한에 제공한 사업지원금이 실제 어떻게 사용되는지 확인할 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