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무장 세력인 하마스가 알카에다 2인자의 비난을 거부했습니다.

앞서 알카에다의 아이만 알-자와히리는 11일 방송으로 중계된 녹음테이프를 통해, 하마스가 파타의 온건 세력과 단일 정부를 구성한 것을 비난했습니다.

자와히리는 이를 통해 하마스가 팔레스타인 땅 대부분을 유대인에 내줬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하마스는 1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모든 팔레스타인이 자유화될 때까지 성스러운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하마스는 저항 운동으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가지 하마드 하마스 대변인도 이스라엘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존재를 인정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를 계속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해제 조건이기도 합니다.

*****

The Palestinian militant group Hamas has rejected criticism by al-Qaida's second-in-command.

In an audiotape broadcast on Sunday, al-Qaida's Ayman al-Zawahiri criticized the ruling Islamic group for joining with the moderate Fatah faction to form a unity government for the Palestinian territories.

Zawahiri said Hamas had surrendered "most of Palestine to the Jews."

In a statement today, Hamas said it will continue holy war until "all of Palestine" is liberated. It said Hamas remains a movement of resistance.

A Hamas spokesman (Ghazi Hamad) told Israel Radio the group will not accept international demands to recognize Israel's right to exist, a key condition for lifting western sanctions on the Palestinian Authority.

He added that resistance is legitimate because Palestinians are living under Israeli occupation.

Palestinian officials hope a unity government can convince major powers to restore aid that was suspended when Hamas took power las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