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10일 라틴아메리카 5개국 순방 두번째 기착지인 우루과이의 콜로니아 마을에서 타바레 바스케스 우루과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통상과 이민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회담을 마치고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바스케스 대통령은 수많은 우루과이 인들이 보다 나은 삶을 찾아 미국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을 부시 대통령에게 상기시켜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 의회가 가능한 조속히 이민개혁법안을 승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불법 체류자들에게 자동적으로 미국 시민권을 허용할 수도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불법체류자들을 미국에서 강제로  추방할 수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

President Bush has discussed trade issues and immigration with Uruguayan President Tabare Vazquez on the second leg of Mr. Bush's five-nation Latin American tour.

The two leaders met today (Saturday) in the town of Colonia. Afterward, when they spoke to reporters, Mr. Vazquez said he reminded Mr. Bush of the thousands of Uruguayan citizens living in the United States in pursuit of a better life.

Mr. Bush said he wants the U.S. Congress to approve an immigration reform bill as soon as possible.
Mr. Bush added that the United States can neither grant automatic citizenship to illegal immigrants, nor can it just expel them from the country.

Mr. Bush said they also discussed trade issues. Mr. Vazquez has been pressing for Uruguayan merchants to have better access to U.S. markets to sell goods such as beef and textiles. Mr. Bush said he told the Uruguayan president he will seriously consider Uruguay's requests. He said the United States just wants to make sure there is also market access for its own produ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