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미국 대통령과 실바 브라질 대통령은 9일 세계무역회담의 재개에 관해 협력하기로 다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상파울로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몇 시간 후 그들의 외무장관들이 중미와 카리브지역에서 사탕수수에서 추출하는 에탄올의 생산을 확대하는 한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두 지도자가 세계무역회담과 함께 에너지문제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무역은 최선의 빈곤 퇴치 게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루이스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은 이날 부시 대통령에게 자신은 도하 라운드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면 세계의 어떤 회의에도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실바 대통령은 도하 라운드의 교착상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

The p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and Brazil have vowed to cooperate on re-starting world trade talks, saying the world cannot work together if the United States and Brazil cannot work together.

The heads of two of the largest nations in the Americas met today (Friday) in Sao Paulo, Brazil, hours after their foreign ministers signed an accord to expand production of sugar cane-based ethanol fuel in Central America and the Caribbean.

President Bush said the two leaders discussed that issue, as well as the world trade talks. He said trade is the best anti-poverty program.

The Brazilian president, Luiz Ignacio Lula da Silva, said today he told Mr. Bush he is willing to participate in a meeting in any part of the world to help overcome the deadlock over the world trade talks (known as the Doha round). He said he is convinced that the deadlock can be resolved.

The White House says the reason for Mr. Bush's six-day visit to Latin America is goodwill - to highlight the fight against poverty in the region. But critics say the trip is more likely meant to counter the growing influence of Venezuelan President Hugo Chavez, a vehement critic of the Bush administ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