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 신임 사령관, 데이빗 페트로스 대장은 군사력만으론 이라크에서 폭력사태를 종식시킬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페트로스 장군은 8일, 바그다드 시내의 삼엄한 보안구역인 그린 존안에서 취임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이라크의 안보를 향상시키는데는 군사행동이 필요하지만 군사행동이 유혈 폭력사태 종식을 위한 해결책은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페트로스 장군은 이라크내 폭력 저항분자들을  이라크내 알-카이다와 회교 종파의 무장세력, 폭력범죄자 등으로 구분하면서 이들은 모두 바그다드 시내에서  수니파와 시아파 회교도간의 폭력충돌 선동을 확대함으로써 미군과 이라크군의 보안강화를 위한 단속을 그릇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페트로스 장군은  이라크 사태 해결문제를 다루는데는 정치적 국면이 필요하며 이라크 문제에 관한 협상에 있어서 궁극적으로일부 과격단체들의 포함이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The new U.S. military commander in Iraq, General David Petraeus, says military force alone will not end the violence in Iraq.

General Petraeus spoke today (Thursday) from Baghdad's heavily fortified Green Zone in his first news conference since taking command last month.

He says military action is necessary to help improve security in Iraq, but that it is not a solution to ending the bloodshed.

He says the political aspect needs to be addressed, and that negotiations on Iraq will eventually need to include some militant groups.

He classified insurgents into three categories -- al-Qaida in Iraq, sectarian militants and violent criminals -- and said they all are trying to derail a security crackdown in Baghdad by inciting more violence between Sunni Arabs and Shi'ites.

He also says he shares in the "horror and the sadness" of the suicide bombings and shootings against Shi'ite pilgrims.

More than 150 people have been killed over the past three days in attacks against Shi'ite pilgrims traveling to Karbala, south of Baghdad, for religious observa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