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이 다음주 뉴욕에서 양국간 관계 정상화를 위한  기념비적인  첫 회담을 갖습니다.

숀 맥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양측간의 이번 만남은 단지 첫단계 조치일뿐이라고 말하며  타개책 도출이라는 성급한 기대를 배제했습니다.

숀 맥코맥 대변인은 이번 회담에서 어떤 즉각적인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과 공식적인 외교관계를 맺은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다음주  5일 시작될 북미간 관계 정상화 실무회의는  2.13  북핵 6자회담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한편 북 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일, 미국은 북핵회담 교착상태의 가장 큰 요인인 대북한 금융제재로 인한 갈등을 해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re to hold landmark talks next week to discuss normalizing relations.

A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is playing down any expectation of a breakthrough, saying the meeting in New York is just a first step. He said (Wednesday) it is unlikely the talks will produce immediate results.

The United States has never had formal relations with North Korea.

The talks are scheduled to begin Monday and are the latest step in realizing an agreement reached last month over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The chief U.S. negotiator in nuclear talks with North Korea (Christopher Hill) said Wednesday the United States is prepared to resolve a key financial dispute with North Korea that stalled the talks for over a year. However, he said this will not solve all the North's problems with the international financial sys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