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에 대한 계속되는 우려로 아시아의 주요 주식시장이  사흘째인 1일에도 계속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이번주 약세를 보였던 중국의 상하이 종합지수는 1일  3퍼센트 미만으로 폐장했으며  일본의 닛케이 지수도 0..9퍼센트 하락한채 폐장됐습니다.

홍콩 주식도 1.5퍼센트 하락했습니다.

뉴질랜드와 필리핀은 1일 반등세를 보였으며 유럽의 주요 주식시장들도 1일 개장과 함께 약간 오름세를 보였습니다.

지난 27일부터 시작된 중국 주식의 대폭락은 주요 주가지수가 9퍼센트 가까이 폭락하는등  세계 주요 주식시장까지 여파가 미치면서 동반 폭락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

Major Asian stock markets fell for the third straight session today (Thursday) because of ongoing concern about the global economy.

Stocks in China have been especially volatile this week. Today, the Shanghai index closed nearly three-percent lower.

Shares in Hong Kong dropped one-and-a-half percent, while Japan's market closed about nine-tenths of a percent lower.

Smaller markets in New Zealand and the Philippines rebounded, and major European markets opened slightly higher today (Thursday).

The market slump began on the Shanghai stock exchange Tuesday, when the main index dropped nearly nine percent and helped spark a worldwide fall in stock prices.

Investors continued to dump Asian shares and emerging market bonds on Wednesday, although U.S. stocks rebounded and the main indexes recovered some of the previous day's los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