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당국은 앞으로 학교에서 폭력에 시달리는 학생들은  경호원의 보호를 받을 수 있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정부 관리들은 오는 3월부터 학생이나 학부모의 요청이 있을 경우 경찰이나 사설 경호업체, 자원봉사자 등이 등 하교길에 동행하는 등 신변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무료 경호원 제도는 학교폭력을 줄이려는 교육당국으 노력이라고 한국정부 관리들은 설명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교내 폭력과 따돌림 등이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n officials say students being harassed by school bullies will soon be eligible for protection by government-paid bodyguards.

The officals say the free bodyguard service is an effort by the education ministry to reduce school violence. Officials say the government will use police, private bodyguards or volunteers for the service at the request of students or parents starting in March.

School violence and bullying have become a serious social problem in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