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당국은  연합군과  무장세력사이의  교전 중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조사 중입니다. 미군당국은 반군 거점인 바그다드 서부 라마디에서 22일 벌어진 치열한 교전 중에 민간인이 사망했다는 주장의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미군 대변인은 23일 미 해병대는 민간인 사상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군 당국은 6시간의 교전 끝에 무장요원 적어도12명을 사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여성과 어린이도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군 병력은 대표적인 시아파 정치인인 압둘 아지즈 알-하킴의 아들을 단기간 억류했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관리들은 아마르 알-하킴이 이란을 방문하고 귀국하면서 억류됐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그러나 그가 억류됐던 원인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it is investigating reports that civilians were killed during fighting between U.S. forces and insurgents Thursday in the Iraqi city of Ramadi.

A military official (Lt. Col. Christopher Garver) told reporters in Baghdad today (Friday) that U.S. Marines did not think there were civilian causalities in the battle.

The military says at least 12 insurgents died in the six-hour clash. Iraqi officials say women and children were among those killed.

In other developments today, Iraqi officials say U.S. troops briefly detained the son of leading Shi'ite politician Abdul Aziz al-Hakim. The officials say Ammar al-Hakim was held after returning from a visit to Iran. The U.S. military has not said why Hakim was detained.

Also, Iraqi police announced that a suspected al-Qaida insurgent was arrested in Basra earlier in the week.

The U.S. military says four American soldiers were killed Thursday in combat in Iraq (three in al-Anbar province and one in a bomb attack near Ad Diwaniy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