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논란 많은 핵활동을 이번 주내에 중단하라는 유엔의 요구를 무시하고 핵계획을 강행할 것이라고 거듭 다짐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21일 핵기술은 이란의 개발과 명예를 위해 중요하다고 밝히고, 이란은 핵계획에 집중하기 위해 앞으로 10년동안 다른 활동들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은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란에 대한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지난 해 12월 23일부터 이란이 우라늄 농축활동을 중단하도록 60일간의 시한을 주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이란이 논란많은 핵활동을 중단한다면 이란의 마뉴셰르 모타키 외무장관과 회담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엔 국제원자력기구는 이번 주말에 이란이 지난 해 12월 23일의 유엔 결의안을 따르지 않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vowed again to press ahead with the country's nuclear program, defying a United Nations demand that Iran cease its controversial nuclear activities this week.

The Iranian president said today (Wednesday) that nuclear technology is important for Iran's "development and honor." He said Iran should stop other activities for 10 years in order to focus on the nuclear program.

The United Nations gave Iran 60 days to cease enriching uranium, counting from December 23 when the Security Council passed sanctions against Tehran.

Speaking in Berlin today (Wednesday)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she is willing to meet her Iranian counterpart if Tehran suspends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Meanwhile, the UN's nuclear watchdog agency (the IAEA) is expected to report later this week that Iran has not complied with the December 23rd U.N. resolutio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major powers suspect Iran is trying to build nuclear weapons, a charge Tehran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