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경찰은 열차 폭탄 테러 사건의 용의자 두 명의 스케치를 공개했습니다.

19일 인도에서 파키스탄으로 향하던 열차가 폭발해 68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인도 경찰 관계자인 샤라드 쿠마르 씨는 20일 용의자들이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서 열차에 탑승했으나 첫번째 폭탄이 터지기 15분 전에 열차에서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또한 이 사건과 관련해 파키스탄인 1명을 심문중입니다.

대부분의 사망자는 파키스탄인들이었습니다.

한편 내일 21일로 예정된 인도-파키스탄간 외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후르쉬드 카수리 파키스탄 외무장관이 뉴델리에 도착했습니다.

카수리 외무장관은 양 국이 테러에 대처하기위해 반드시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Indian police have released sketches of two men suspected of involvement in a train bombing that killed 68 people, as Pakistan's foreign minister arrived in Delhi to push ahead with scheduled peace talks.

Senior police official Sharad Kumar said today (Tuesday) the suspects boarded the train in the Indian capital, but got off about 15 minutes before the first blast aboard the train bound for Pakistan.

Police are also questioning a Pakistani national in relation to the attack.

Most of the 68 people killed in the bombing were Pakistani.

Pakistan's Foreign Minister Khurshid Kasuri is in New Delhi to meet with his Indian counterpart Wednesday. Kasuri stressed that the two nations must cooperate to address terrorism.

Officials on both sides have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this week's peace talks despite th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