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고단샤출판사는 16일 마사코 일본 왕세자비의 왕실생활을 다룬 논란많은 새로운 일본어판의 번역계획을 취소했습니다.

고단샤출판사는  ‘마사코 왕세자비-일본 왕실의 수감자’의 원저자인 호주 언론인 벤 힐즈 씨가 이 책의 오류에 대해 사과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일본어판 발행계획을 취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책은 왕위 계승자 출산 압박 등 마사코 왕세자비의 왕실 생활의 이면을 자세히 다룬 책으로 일본 정부의 강력한 항의를 촉발시켰습니다.

이번 주 초에 일본 정부와 왕실 업무를 관장하는 궁내청은 “왕세자비의 건강상태 및 아이코 공주와 관련해 결례가 되는 표현 등” 잘못된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저자와 이 책의 출판사인 호주 랜덤하우스사에 대해 사과와 개정을 요구했었습니다.

*****

A Japanese publisher has canceled its plans to translate a controversial new English book on the life of Japan's Crown Princess Masako.

Kodansha Limited says it is scrapping the deal because the author of "Princess Masako - Prisoner of the Chrysanthemum Throne" has refused to apologize for errors in the book.

The release of the book, which details difficulties of Masako's palace life, has triggered strong protests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Earlier this week, Japanese diplomats sent a letter to the author, Ben Hills, and his publisher (Random House Australia), demanding an apology for what they called "defamatory" references in the book.

Hills has acknowledged errors in the book, and allowed Kodansha to make corrections. He refuses, however, to give into pressure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and apolog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