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 회담이 오는 27일 평양에서 재개됩니다. 북한 핵 폐기를 위한 6자회담 초기단계 조치 합의에 탄력을 받은 남북한은 15일 개성에서 실무대표 접촉을 갖고 남북 장관급회담을 7개월만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제1야당인 한나라당은 북 핵 합의 과정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정부가 서둘러 장관급 회담을 갖는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남북한은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 폐기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자 마자 곧바로  대화재개 등 관계 복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은 15일 남북한이 장관급 회담 재개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려는 쌍방의 의지를 확인하고 제 20차 남북 장관급 회담을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이 본부장은 장관급 회담 재개 합의로 남북한 현안을 해결하는 장이 마련됐다며, 남북관계 정상화는 물론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가속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북한이 지난해 7월 국제사회와 한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하자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북한에 대한 쌀과 비료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그러자 북한은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당국간 대화를 중단한다고 선언했습니다.

한국은 이후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식량 지원을 계속 유보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에 찬성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13일 6자회담에서 참가국들이 북한 핵 폐기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에 합의하는 등 분위기가 급반전되자  남북한도 7개월만에 관계복원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27일부터 열릴 제 20차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는 남북관계에서 풀어야 할 많은 의제들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한국의 쌀과 비료 지원 문제, 이산가족 대면과 화상상봉 재개 등 인도적 문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 그리고 지난해 5월 무산된 남북 열차 시험운행 등이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특히 이번 장관급 회담에서 날로 심각해지는 식량과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의 지원을 적극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제 1 야당인 한나라당은 남북 장관급 회담이 초고속으로 이뤄지는 데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정부에 신중을 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15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는6자회담 초기단계 합의로 마치 북 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처럼 호들갑을 떨거나 국민을 호도해서는 안된다면서, 6자회담을 빌미로 지나치게 서둘러 지원을 재개하거나 정략적 행사를 추구해서도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은 “6자회담 합의사항의 진전 과정을 지켜보지도 않고 오직 정상회담을 위한 진격이 시작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특히 이번 장관급 회담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시작된 게 아닌가 하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 한국인들은 6자회담 초기단계 조치 합의와 남북관계 진전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경남대학교 북한대학원의 류길재 교수는 6자회담 합의 진전에 문제가 생기면 대북지원에 대한 한국인들의 시선이 바뀔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 만일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중도에 삐그덕 거리거나 마찰음이 나오게 되면 당연히 한국 내에서는 그러한 대북지원에 대해 비난하는 여론이 득세할 가능성도 있거든요.”

한편 27일 재개될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한국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수석대표를, 북한은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가 단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