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4년 스페인 최악의 테러 공격인 마드리드 통근용 열차 테러 공격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테러 용의자  29명에 대한 재판이 마드리드 외곽의 한 법원에서 15일 열렸습니다.

법원을 둘러싸고 경계가 삼엄한 가운데 스페인 당국은 국가의 테러 경보 수준을  경계단계로 격상시켰습니다.

주동자로 밝혀진 6명과 함께 대부분의 피고들은 모로코인들입니다.

당시 열차 테러사건으로 치명적인 중상을 입은  여러 생존자들도 법정에서 증언할 예정입니다.

스페인 당국은 국제 테러 조직인 알 카에다가 지난 2004년 3월 11일 발생한 마드리드 통근용 열차 테러 공격의 배후라고 믿고 있습니다.

*****

The trial has begun on the outskirts of Madrid for 29 defendants charged with involvement in the city's deadly train bombings in 2004, Spain's worst terrorist attack.

Security near the courthouse is tight today (Thursday), and Spanish authorities have raised the country's terrorism alert level as a precaution.

Most of the defendants are Moroccan, with six identified as the chief organizers. Some face sentences of more than 38-thousand years in prison if found guilty. But under Spanish law, 40 years behind bars is the most time they could serve.

Several badly wounded survivors of the blasts are scheduled to testify.

Spanish authorities believe al-Qaida was behind the attack, which destroyed four packed commuter trains in Madrid's main station on March 11th, 2004. The bombings killed 191 people and wounded 18-hund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