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정부는 조류독감 바이러스 백신 개발 회사들에 바이러스 표본을 제공하기 전에 세계 보건기구WHO의 요청이 있을 경우  WHO와는 표본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은 인도네시아 정부는 국민들이   어떠한 백신이든 제공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H5N1형 바이러스 표본이 대부분 가난한 인도네시아인들에게는 너무나 비싼 백신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주, 미국 제약회사인 박스터 인터네셔날사와  백신 개발 기술을 제공받는 조건으로 조류독감 표본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

Indonesia says it will only share bird flu samples with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if the U.N. body asks its permission before providing the samples to commercial vaccine makers.

Health Minister Siti Fadilah Supari said today (Thursday) Indonesia wants to ensure its people have access to any vaccine that is made.

The government is concerned samples of its H5N1 virus will be used to make vaccines that will be too expensive for most impoverished Indonesians.

Jakarta announced last week that it had agreed to provide a U.S. drug manufacturer (Baxter International) with strains of the virus in exchange for technical expertise to help develop a human vaccine.

World Health officials say that while contributing samples is voluntary, having strains from different countries helps scientists track the evolution of the 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