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메니스탄에서 지난 11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에서 89퍼센트를 득표해 승리한 과도정부 지도자 쿠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직무대행이 14일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습니다.

지난 해 12월 사망한 독재자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 대통령의 후임인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14일 수도 아슈가바트에 있는 의회에서 취임 선서를 했습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취임 연설에서 전임 대통령이 설정한 진로를 따를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일반 시민들의 인터넷 접근 허용 등 일부 개혁 조치들을 시행할 것임을 암시했습니다.

국제 선거감시단은 지난 11일 실시된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선거가 자유 선거나 공정 선거와는 거리가 멀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야권 단체들은 망명 중이고 이번 선거에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

Turkmenistan's caretaker leader, Kurbanguly Berdymukhamedov, has been sworn in as president after winning Sunday's national election with 89 percent of the vote.

Mr. Berdymukhamedov took the oath of office today (Wednesday) at a session of parliament in the capital, Ashgabat. He succeeds totalitarian president Saparmurat Niyazov, who died in December.

In his inaugural speech, Mr. Berdymukhamedov said he will follow the course set by his predecessor, but he also hinted at possible reforms -- including allowing ordinary citizens access to the Internet.

Mr. Berdymukhamedov was sworn in minutes after being declared the winner of the ballot by Turkmenistan's election commission.

Sunday's six-candidate election was the first in Turkmenistan to offer voters a choice of president. Mr. Berdymukhamedov's five rivals were all members of the only legal party in the country.

International monitors say the election was neither free nor fair. Turkmenistan's main opposition groups are in exile and did not particip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