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의 회교 시아파 거주 지역내 시장 2곳에서 오늘 (12일)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76명이 숨지고 165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저항세력의 상습적인 공격지역인 시아파 다수 거주 지역의 쇼르자 시장에서 이날 강력한 폭탄이 폭발해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폭발이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아 바그다드에서 최소한 두 건의 폭탄 폭발이 추가로 발생해 적어도 5명이 숨지가 부상자가 여러명 발생했습니다. 

이날 공격은 지난해 수니파 무장분자들이 사마라의 시아파 회교사원에 대규모 폭탄 공격을 가한 지 1주년을 맞아 발생했습니다. 

당시 수니파의 시아파 회교사원 공격은 이라크내 종파간 유혈 분쟁을 야기한 도화선이 됐었습니다. 

한편 독일 총리는 이라크에서 지난 6일 이후 2 명의 독일인이 실종됐으며 아마도 납치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bomb blast at central Baghdad market has killed at least 76 people and wounded at least 165 others.

Police say the powerful explosion today (Monday) struck the Shorja Market, in a predominantly Shi'ite area frequently targeted by insurgents. At least two other blasts hit the Iraqi capital shortly afterwards, killing at least five people and wounding more.

The attacks took place on the first anniversary of a Sunni militant bombing of a sacred Shi'ite shrine in Samarra, which triggered a wave of sectarian violence in the country.

In another development, Germany's foreign minister (Frank-Walter Steinmeier) says two Germans have been missing in Iraq since last Tuesday and may have been kidnapped. He declined to give further details.

Meanwhile, the U.S. military says an American soldier was killed in Iraq Sunday in a non-combat related incident that is under invest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