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의 시아파 지구 시장 두 곳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서 76명이 숨지고, 16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발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12일 바그다드 쇼르자 시장에서는 적어도 3개의 폭탄이 터져서 최소 71명의 사망자를 냈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시장에서도 폭탄이 터져서 최소 5명이 숨졌습니다.

이란 내무부 관리는 경찰이 두 명의 외국인을 포함해서, 세 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폭탄테러는 최근 이라크와 미국이 바그다드에서 치안 확보를 위한 대규모 작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폭탄테러가 발생한12일은 수니 무장세력이 사마라의 시아파 성지인 아스카리야 모스크를 공격한지 이슬람력으로 1주기 되는 날이었습니다.

*****

Iraqi police say bomb attacks on two predominantly Shi'ite markets in Baghdad have killed at least 76 people and wounded about 165 others.

In the deadliest attack, police say at least three bombs exploded today (Monday) in quick succession in central Baghdad's Shorja Market, killing at least 71 people.

Police say a bomb attack on another Baghdad market nearby killed at least five people.

An official at Iraq's interior ministry says police have arrested three suspects, including two foreigners.

The bombings come despite a new security crackdown on the capital by Iraqi and U.S. forces.

The bomb blasts struck Baghdad as residents marked the first anniversary, according to the Islamic calendar, of a Sunni militant attack on the Askariya Mosque in Samarra, a site holy to Shi'i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