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6자회담 둘째 날인 9일, 미국과 북한 수석대표들 간에 양자회동이 이뤄졌습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수석대표는 회담 전망을 조심스럽게 낙관했으며 북한의 김계관 수석대표는 견해 차이를 줄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북한 핵 계획에 관한 6자회담 5차 3단계 회의 둘째 날인 9일 미국과 북한 수석대표들은 양자회동을 갖고 하루 전 의장국인 중국측이 제시한 합의문서 초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김계관 수석대표와의 회동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조심스럽게 낙관하지만 알이 깨기도 전에 병아리를 세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9.19 공동성명의 전반적인 내용에 관해 논의했다며, 무엇을 이번 합의문에 넣고, 무엇을 3월까지 미룰지 선택하는 것이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회담을 마친 뒤 “일련의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상은 전반적으로 의견이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서도 “좀 더 노력해서 타개하고자 한다”며 협상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하루 전인 8일 합의문서 초안을 참가국 대표들에게 회람시켰습니다.

이 초안은 9.19공동성명과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핵 폐기를 위한 초기 이행조치와 이에 대한 상응조치를 명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초안은 또 이같은 조치들을 실시할 구체적인 시한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담 소식통들은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한 5개 실무그룹을 구성하는 안이 이 초안에 담겨 있다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이 제안한 5개 실무그룹은 핵 폐기, 에너지, 경제 지원, 동북아시아 안보협력, 북한과 미국 관계의 정상화, 또 북한과 일본 관계 정상화입니다.

6자회담 참가국 대표들은 중국측이 마련한 합의문 초안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환영한다는 태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9일 아침 수석대표 회의에서 합의문 초안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으며 일부 견해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합의문 초안이 협상을 위한 좋은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단계 조치의 합의가 금번 회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데 대해서 공감대가 확인됐습니다.”

한편 북한은 8일 열린 첫 날 회의에서 미국의 금융제재 조치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며, 경수로 요구도 꺼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담 소식통들은 북한이 초기 이행조치를 이행하는 대가로 중유 등 대체 에너지 지원과 미국에 대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돌이킬 수 없는 수준으로 철회할 것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내 친북단체인 ‘재일본 조선인 총연합회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9일자 기사에서 초기 이행조치에 합의하는 전제조건으로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을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의 포기가 일시적이 아니라 되돌릴 수 없는 수준에서 이뤄져야만 이에 맞춰 비핵화 공약을 이행할 것이라고 `조선신보’는 전했습니다.

*****

Senior U.S. and North Korean negotiators have focused on a draft proposal of concrete steps toward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Beijing, where a second day of six-nation talks on the North's weapons is fueling hope for progress toward a deal.

The chief U.S. and North Korean negotiators held a two-hour, one-on-one meeting here Friday. They were going over a Chinese proposal of specific steps that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other parties to the talks could take within weeks to set the process of Pyongyang's nuclear disarmament in motion.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the chief U.S. negotiator, an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Kim Kye Kwan, met in conjunction with a second day of renewed six-party talks aimed at ending Pyongyang's nuclear weapons programs.

Japan, Russia and South Korea are also involved in the talks. Although both men say differences remain, Hill says the luncheon discussions went well.

/// HILL/// "I think we can be cautiously optimistic, but don't want to count our chickens before they hatch."

North Korea's Kim echoed the spirit - and the wording - of Hill's comments.

Kim says he and the other five parties will work to resolve remaining differences - and he agrees that it is too early to be counting chickens. Negotiators went into this new session voicing more optimism than during previous rounds - so much so that China circulated a draft of specific proposals.

The contents of the Chinese draft have not been made public, but negotiators say it sets out ways the parties could begin implementing a pledge Pyongyang made in September 2005,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s in exchange for economic and diplomatic benefits. Shortly after making that pledge, Pyongyang began boycotting the talks, to protest the U.S. Treasury Department's blacklisting of a Macau bank that had dealings with the North. U.S. officials say the bank had helped North Korea launder money from counterfeiting and other illicit activities.

North Korea says it wants the sanction lifted before it will agree to any progress in the nuclear talks. Hill says the Chinese proposal does not deal with the financial issue. He says that is being addressed separately in talks between U.S. and North Korean financial authorities.

The contents of the Chinese proposal are expected to be published within the next several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