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양대정파인 하마스와 파타당은 정파간 폭력사태와 국제사회의 제재를 종식시키기 위한 거국내각안에 서명했습니다.

팔레스타인의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과 하마스 지도자 칼레드 마샬은 8일 사우디 메카에서 압둘라 사우디 국왕이 지켜보는 가운데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양측은 지난 7일부터 화해협상을 벌인 끝에 8일 거국내각의 각료직을 분배하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하마스가 이스라엘의 존재를 인정하고 무장해제하고 이스라엘과의 기존 합의들을 존중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조건들을 받아들이기로 합의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하마스와 파타당간의 싸움으로 인해 지난 12월 이래 팔레스타인인 90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

Rival Palestinian groups Hamas and Fatah have signed an agreement on forming a unity government, in an effort to end factional violence and crippling international sanctions.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and Hamas leader Khaled Mashaal signed the agreement today (Thursday) in front of Saudi King Abdullah.

The king hosted reconciliation talks between the two sides in Mecca. Their talks began Wednesday, and today the parties agreed on how to divide cabinet posts.

It was not immediately clear whether Hamas had agreed to international demands to renounce violence, recognize Israel, and respect past agreements with the Jewish state.

The Palestinians hope a unity government can persuade international donors to restore aid that was suspended when Hamas took power last year.

Fighting between Hamas and Fatah has killed more than 90 Palestinians since December.